스포츠뉴스

트레이드 한 달 만에…고우석, 방출 대기 조처
작성자 : 삼겸살 | 작성일 : 2024-05-31 조회수 : 34
파일첨부 :
사진=AP/뉴시스

‘이적 한 달 만에….’

우완투수 고우석이 시장에 풀린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는 31일 고우석을 방출대기(DFA·designated for assignment) 조처를 하기로 했다. 40인 로스터서 제외됐다.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영입한 투수 숀 앤더슨에게 자리를 내주기 위해서다.

운명의 일주일이 시작됐다. 고우석을 원하는 구단은 나오면 곧바로 이적할 수 없다. 타 구단의 영입 의사가 없으면 마이너리그로 이관된다. 마이애미 산하 트리플A 잭슨빌 점보슈림프 소속으로 뛰면서 빅리그 진입을 위한 도전을 이어갈 수 있다. 방출 후 자유계약선수(FA) 신분으로 다른 팀과 협상에 나서는 것도 가능하다. 현실적으로 잭슨빌에 남은 확률이 커 보인다.

험난한 여정이다. 지난겨울 고우석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2+1년 최대 940만 달러에 계약을 맺었다. 시범경기 6경기서 1홀드를 올렸지만 2패 평균자책점 12.60으로 부진했다. 개막 로스터에 탈락했다. 산하 마이너리그 더블A에서 출발해야 했다. 더블A서 10경기 2패 1홀드 1세이브 평균자책점 4.38을 마크했다. 지난 5일 4대 1트레이드를 통해 마이애미로 둥지를 옮겼다. 마이애미 트리플A에선 7경기 등판해 1승 1홀드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이다.

당장 국내무대로 돌아올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고우석은 포스팅 시스템(비공개 경재입찰)을 거쳐 미국으로 건너갔다. 임의해지 처리 상태다. 임의해지 선수는 공시한 날부터 1년이 경과해야 복귀 신청을 할 수 있다. 고우석은 지난 2월 14일 임의해지 공시가 된 바 있다. 

이전글 ‘저지 18호 아치’ 양키스, 에인절스에 위닝시리즈 [MK현장]
다음글 ‘트레이드→방출 대기’ 충격의 고우석, LG 복귀하고 싶어도 올해는 못 온다
이름 비밀번호
       
탑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