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레버쿠젠, 분데스리가 '무패 우승' 눈앞
작성자 : 박정희 | 작성일 : 2024-05-13 조회수 : 23
파일첨부 :

이미 우승 확정한 레버쿠젠, 보훔에 5대0 승
남은 1경기서 안 지면 리그 첫 '무패 우승'

13일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분데스리가 33라운드 경기가 레버쿠젠의 승리로 끝난 뒤 이곳을 찾은 레버쿠젠 팬들이 공식전 50경기 연속 무패 기록 달성을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레버쿠젠이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사상 첫 '무패 우승'을 달성하기까지 단 한 걸음만 남았다.

사비 알론소 감독이 이끄는 레베쿠젠은 13일(한국 시간) 독일 보훔의 보노비아 루르슈타디온에서 열린 2023-2024 분데스리가 33라운드 원정 경기에 출전해 보훔을 5대0으로 대파했다. 이번 시즌 공식전 50경기 연속 무패. 41승 9무로 아직 한 번도 진 적이 없다.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우승을 이끈 레버쿠젠의 사비 알론소 감독. 연합뉴스



레버쿠젠은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과 손흥민(토트넘)이 뛴 바 있는 독일의 명문 클럽. 이번 시즌 27승 6무(승점 87)로 일찌감치 바이에른 뮌헨을 따돌리고 우승을 확정했다. 1904년 창단 이후 120년 만에 분데스리가에서 정상에 오르며 '네버쿠젠(Never+kusen·레버쿠젠은 절대 우승을 못한다는 뜻)'이란 오명도 씻어냈다.

특히 레베쿠젠은 18일 아우스크부르크와의 리그 최종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새 역사를 쓴다. 아직 분데스리가에서 무패 우승을 달성한 팀이 없기 때문. 지난 시즌까지 11회 연속 우승하며 절대 강자로 군림해온 뮌헨도 이루지 못한 위업이다.
 

레버쿠젠 선수들이 13일 독일 보훔에서 열린 분데스리가 보훔과의 경기에서 승리한 뒤 공식전 50경기 무패 기록을 달성한 데 대해 팬들과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유럽 5대 리그(잉글랜드,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로 시야를 넓혀도 무패 우승은 좀처럼 나오지 않는 기록. 2000년 이후로는 2003-2004시즌 티에리 앙리가 활약한 아스널(잉글랜드), 안드레아 피를로가 버틴 2011-2012시즌 유벤투스(이탈리아)만 이 기록을 세웠다.

레버쿠젠이 노릴 우승 트로피는 두 개 더 남았다. 독일축구협회(DFB)-포칼 결승에 올라 있는 데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서도 결승에 진출했다. 각각 카이저슬라우테른과 아탈란타(이탈리아)를 꺾는다면 '트레블(3관왕)'을 달성한다. 

이전글 개탄한 아스널 팬들의 계속되는 ‘억까’…손흥민 "GK가 잘한 것"
다음글 투헬, 김민재 방출설에 제동…"뮌헨이 김민재 보유하게 된 것은 행운"
이름 비밀번호
       
탑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