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챔스 출전 노리는 토트넘→손흥민 복귀로 완전체 구성 가능…'완벽한 타이밍에 합류'
작성자 : 슬롯매니아 | 작성일 : 2024-02-08 조회수 : 38
파일첨부 :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토트넘이 부상 선수 복귀에 이어 손흥민까지 합류해 최상의 전력을 구축하게 됐다.

아시안컵에 출전한 손흥민은 토트넘 선수단에 합류해 오는 11일 열리는 브라이튼 호브&알비온과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출격을 대비한다. 토트넘은 손흥민이 아시안컵에 출전한 이후 5경기에서 2승2무1패를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선 최근 4경기 연속 무패의 상승세와 함께 13승5무5패(승점 44점)의 성적으로 리그 5위를 기록 중인 가운데 4위 아스톤 빌라(승점 46점)를 승점 2점 차로 추격하고 있다.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의 복귀와 함께 토트넘은 브라이튼전에서 최상의 전력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토트넘의 완전한 선수단을 마음대로 활용할 수 있는 상황을 맞이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아시안컵에 출전한 손흥민이 복귀한 토트넘은 아프리카 네이션스컵에 출전한 비수마와 사르도 복귀했다. 토트넘은 세세뇽, 로 셀소, 솔로몬의 부상 복귀도 앞두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 티켓 획득을 원하는 토트넘은 충분한 선수 층을 확보하고 있다. 챔피언스리그 출전을 원하는 토트넘이 완벽한 선수단을 구성한 것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뜻을 나타냈다.

풋볼런던은 그 동안 전력에서 제외된 선수들이 대거 복귀한 토트넘의 베스트11 공격수에 손흥민과 함께 히샬리송, 쿨루셉스키를 선정했다. 토트넘의 베스트11 미드필더진에는 매디슨, 벤탄쿠르, 사르의 이름을 올렸고 수비진에는 우도지, 판 더 벤, 로메로, 포로가 포진했다. 골키퍼에는 비카리오가 선정됐다.

토트넘은 지난해 11월 열린 첼시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에서 매디슨이 무릎 부상을 당하고 판 더 벤이 햄스트링 부상을 당하는 악재가 발생했다. 첼시전 이전까지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질주하고 있던 토트넘은 핵심 선수들의 잇단 부상으로 순위가 추락했다. 센터백 판 더 벤의 부상 이후 프리미어리그에서 5경기 연속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승리를 거두지 못하며 불안한 전력을 드러낸 토트넘은 최근 판 더 벤의 부상 복귀와 함께 수비가 안정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 시즌 초반 손흥민과 뛰어난 연계 플레이를 선보였던 매디슨도 부상 복귀 이후 경기력을 끌어 올렸다. 토트넘은 공격진에 손흥민의 공백이 발생했지만 히샬리송이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0골을 터트리며 최근 득점력이 살아난 모습을 보였다.
 



아시안컵을 마치고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많은 분들이 기대해 주셨던 아시안컵대회를 치르면서 온통 경기에만 집중하다보니 감사 인사가 너무 늦어졌습니다. 경기를 마치고 런던으로 돌아오는 발걸음이 무겁고 아쉬웠지만 잘 도착했습니다. 제가 주장으로서 부족했고 팀을 잘 이끌지 못했던거 같습니다.이런 상황 속에서도 정말 많은 사랑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대한민국 축구선수임이 너무 자랑스러웠습니다. 감사하고 죄송합니다"라며 인사를 전했다. 

이전글 홍콩에서 ‘노쇼’했던 메시, 日에서는 등장…中 팬들 “중국인 무시”
다음글 "토트넘, 3명 핵심 선수 재계약 도장 찍는다!"…'손흥민'의 이름이 없다, 왜?
이름 비밀번호
       
탑스크롤